월: 2015 4월

새? 아니면 박쥐? 말하자면 둘 다였던 이 치(Yi qi)를 만나보시라

[가디언] 중국에서 발견된 새로운 공룡은 깃털과 박쥐같은 형태의 날개를 모두 가지고 있었다.

Advertisements

티렉스의 채식주의자 친척, 기묘한 ‘오리너구리’ 공룡

[사이언스 데일리] 악명 높은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가까운 관계이긴 하지만, 칠레에서 발견된 새로운 계통의 공룡은 식물을 먹었던 것으로 보여 진화의 지그소퍼즐로 여겨지고 있다. 칠레사우루스는 상대적으로 작은 두개골,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같은 두 개의 손가락, 그리고 원시적인 긴 목 공룡 (용각류) 과 비슷하게 생긴 발을 가지고 있었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캐피탄절 멸종이 대멸종 목록에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고

[사이언스 데일리] 캄브리아기 대폭발 이후 생태계는 반복해서 대량멸종을 겪어왔고, “다섯 차례의 대량멸종” 이 널리 알려져 있다. 20년 전, 중국의 페름기 중기(2억6200만년 전)에서 고생물학자들이 페름기 말의 ‘그멸종’을 자세히 분석하게 되자 여섯번째 대멸종이 있었다는 것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캐피탄절 멸종은 적도 부근에서만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고, 전세계적인 멸종이었는지는 논쟁거리였다.

큰 머리와 좁은 골반, 그리고 출산의 어려움

[사이언스 데일리] 신생아의 두개골은 여성 골반의 산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다. 대부분의 영장류보다 인간의 출산이 오래 걸리고 힘든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과학자들은 지금까지 알려져 있지 않았던 인간 몸 형태의 적응을 새롭게 밝혀냈다.

지구온난화가 최악의 경우를 가정한 모델보다는 온건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 1,000년 간의 온도 기록을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지구온난화는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가 제시한 최악의 배출시나리오만큼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는 않다고 한다. 논란이 되고 있는 최근의 온난화 경향의 일정 부분은 10년 단위의 자연적인 표면온도 변이로도 설명될 수 있다. 이러한 변화를 추정하기 위해 기후변화 모델 대신 경험적인 자료가 사용되었다.

영장류의 움켜잡기에 대한 새로운 연구

[사이언스 데일리] 오래전부터 매우 뛰어났던 인간 및 영장류의 움켜쥐는 능력에 대해 과학자들이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가장 오래된 인류의 조상이 현대 인류와 비교할 만큼 정교한 움켜쥐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으리라고 한다. 돌로 만든 도구에 대한 최초의 증거가 나타나기 백만년 전에 살았던 아우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도 여기에 포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