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캄브리아시대

젊은 지구에서 번성했던 생명: 과학자들이 37억년 된 화석을 발견하다

[사이언스 데일리] 오스트레일리아 연구팀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화석을 그린랜드의 외딴 곳에서 발굴했다. 이 화석은 지구의 가장 오래된 역사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구 상의 생명이 행성 초기에 빠르게 출현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연구팀은 37억 년 된 스트로마톨라이트의 화석을 그린랜드의 만년설 가장자리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퇴적암, 이수아 그린스톤대 (Isua Greenstone Belt) 에서 발견했다.

대기권에는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오래 전부터 산소가 존재하고 있었다

[사이언스 데일리] 우리 행성에서 생명이 출현하고 진화해 온 과정을 재구성하는 것은 지구의 대기권에 언제, 그리고 어느 정도로 산소가 풍부해졌는가 하는 질문과 단단히 엮여 있다. 그린랜드 서부에서 얻은 자료에 기반한 새로운 지질학 연구에 따르면 38억 년 전 적은 양이긴 하지만 대기 중에는 이미 산소가 존재하고 있었다고 한다. 이것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7-8억 년 이른 것이다.

무작위적인 변이와 단백질의 변화가 다세포생물의 기원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사이언스 데일리] 필요한 것이라고는 6억 년도 더 전에 일어난 변이 하나 뿐이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이 무작위적인 사건으로 인해 단세포생물이었던 우리의 조상이 조직화된 다세포 유기체로 변화할 수 있게 해준 단백질의 새로운 기능이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한다.

초기 동물들이 서로 협력하며 진화했을까?

[Phys.org] 에디아카라 생물군이라고 불리는 화석 생물들은 오랫동안 연구자들을 괴롭혀왔다. 특이하게 생긴 이 유기체들은 현재의 유기체들과 어떤 관계일까? 새로운 연구에서 스웨덴과 스페인의 연구자들은 에디아카라 생물군이 동물 진화에 있어서 이전에 시도되지 않았던 경로를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에디아카라 생물군이 다른 동물들의 진화에 끼쳤을지도 모르는 영향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다.

바다의 독성이 복잡한 생명이 빠르게 진화하는 것을 방해했다

[사이언스 데일리] 고대 바다의 바닥에서 만들어진 암석을 조사하여 여러 나라의 과학자들로 이루어진 연구팀이 바다의 비소 농도가 시간이 흐름에 따라 크게 변해왔다는 것을 밝혀냈다. 또 아주 초기의 바다에서는 비소 농도가 대기 중의 산소 농도가 증가함에 따라 함께 변화했으며 이것은 전지구적으로 빙하가 형성되고 사라지는 것과 시기적으로 일치했다고 한다.

지구 최초의 생태계는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복잡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 과학자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살아있는 동물 중에는 비슷한 종류가 없는, 5억5천5백만 년 전에 살았던 수수께끼의 유기체가 어떻게 먹이를 먹었는지를 알아냈으며, 지구 상에 나타난 최초의 복잡한 대형 동물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복잡한 생태계를 형성했다는 것을 밝혔다.

복잡한 동물의 골격이 생각보다 일찍 진화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화석

[사이언스 데일리] 나미비아에서 발견된 작은 해양 동물의 화석으로 미루어볼 때 복잡한 골격을 가진 최초의 동물은 5억 5천만 년 전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견은 지구 최초의 복잡한 동물 — 오늘날의 많은 동물 종들과 연관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는 — 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수백만 년 더 일찍 나타났음을 암시한다.

지구 최초의 박테리아는 자신만의 햇빛 가림막을 만들었다

[사이언스 데일리] 생명이 처음 시작되던 시기의 지구에는 지구를 보호하는 오존층이 없었기 때문에 빛에 의존하는 철산화 박테리아는 자신의 주위에 철 광물을 형성해 파괴적인 자외선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했다. 이 방식으로 생명체는 30-40억 년 전의 거친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