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뇌만이 언어의 기본적인 구조를 인식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사이언스 데일리] 과학자들이 뇌에서 언어의 진화적 뿌리에 대한 실마리를 찾았다.

Advertisements

공룡들은 비강을 이용해 뇌를 식혔다

[사이언스 데일리] 공룡의 비강 (nasal passages) 용도는 분명 재채기를 위한 것은 아니었다. 동물에게서 볼 수 있는 것 중 가장 크고 가장 복잡한 구조를 가진 공룡 비강의 기능이 무엇이었는지 고생물학자들은 어리둥절해 해왔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비강의 크기와 모양으로 볼 때 코로 들어오는 공기를 이용해 뇌로 공급되는 피를 식혀 뇌가 최적의 온도를 유지하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새로운 두개골 화석이 펭귄 뇌의 진화에 대한 통찰을 주다

[사이언스 데일리] 펭귄은 하늘을 날지는 못하지만 물 속에서 힘들이지 않고 유영할 수 있도록 적응한 특징들을 몇 가지 가지고 있다. 이런 적응들 중 일부는 있을 법하지 않은 부분에서 일어났다. 바로 뇌이다. 최근 남극의 퇴적층에서 발견된 3500만년 된 펭귄 화석이 물 속 생활에 적응하면서 생긴 뇌의 변화에 대한 실마리를 던져주고 있다.

앵무새는 어떻게 사람 목소리를 잘 흉내내게 되었나

[사이언스 데일리] 과학자들이 앵무새 뇌에서 중요한 구조적 차이점을 찾아냈다. 앵무새들이 어떻게 해서 사람의 말과 노래를 잘 흉내내게 되었는지를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앵무새 뇌의 이 구조들은 지난 34년간의 연구들에서도 알아차리지 못했던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사람의 언어의 신경학적 메커니즘에 대한 통찰을 얻게 될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