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4800만 년 된 말과 비슷한 동물의 태아가 독일에서 발견되다

[사이언스 데일리] 4800만 년 된 말과 비슷한 동물의 태아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부근의 메셀 피트에서 발견되었다.

Advertisements

선사시대 여성의 골격에서 가장 오래된 백혈병 사례가 발견되다

[사이언스 데일리] 과학자들이 가장 오래된 백혈병 사례로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학자들은 고해상도 CT스캔을 이용해 약 7000 년 전, 30 에서 40 세의 나이로 죽은 여성의 골격에서 백혈병의 흔적을 찾아낼 수 있었다. 유사한 증상을 보일 수 있는 다른 병들의 가능성은 검토 후 배제되었다.

거북 진화의 중요 연결고리가 발견되다

[Phys.org] 미국과 독일의 국제연구팀이 거북의 진화사에 중요한 잃어버린 고리를 발견했다. 새로운 종의 파충류인 파포켈리스(Pappochelys)는 트라이아스기 중기, 약 2억4000만년 전 현재 독일 남부에 위치한 고대 호수 지역에서 발굴되었다. 외형적인 특성으로 보아 파포켈리스는 분명히 두 종류의 초기 거북, 즉 에우노토사우루스 (Eunotosaurus) 와 오돈토켈리스 (Odontochelys) 의 중간 형태를 하고 있다. 파포켈리스 두개골의 특징은 거북이 도마뱀과 뱀 등 현생 파충류와 가장 가까운 관계라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다. 이전에 과학자들은 거북이 가장 초기의 파충류로부터 갈라져 나왔다고 생각해 왔다. 자세한 내용은 6월 24일자 네이처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재구성된 공룡 발자국

[사이언스 데일리] 12년 전, 고슬라 부근의 채석장에서 육식성 공룡들의 발자국이 발견되어 발굴이 진행되었다. 고생물학자들이 발굴 시에 찍은 사진들에 기반하여 3차원 디지털 모델을 만들어냈다. 발견지를 재구성하자 1억5400만년 전, 육식성 공룡들이 섬에 살던 초식성 공룡들을 사냥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학자들은 해수면이 낮아지면서 육교가 생겨 육식성 공룡이 이주해 온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