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화석 뱀의 진짜 색깔

[사이언스 데일리] 1천만 년 전, 녹색과 검은색으로 된 피부를 지닌 뱀이 스페인의 어느 덤불 속에 또아리를 틀고 있었다. 한때는 고생물학자들이 화석의 색깔을 알 수 없어 제약을 받았던 적이 있지만 이제 고생물학자들은 이 뱀이 어떤 모습인지 알고 있으며, 어떻게 행동했는지도 추측할 수 있다. 연구자들은 어떤 화석들의 경우 다양한 색소에서부터 구조색까지 피부색에 대한 증거를 간직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여 색깔의 진화와 기능에 대한 연구에 도움을 주고 있다.

Advertisements

현생 유인원 생명의 나무의 뿌리 부분에 위치한 신종 유인원 화석

[사이언스 데일리] 연구자들이 스페인 북동부 카탈로니아의 칸 마타 매립지에서 발견된 골격에 기반하여 신속 신종인 플리오바테스 카탈로니아이를 보고했다. 이 화석은 나무에 올라 가지에 매달려 숲의 수관부를 누비던 몸무게 4-5 kg 정도의 다 자란 암컷의 것이다. 플리오바테스는 사람과와 긴팔원숭이과의 가장 최근 공통조상을 재구성하는 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성체 암컷 개체인 이 화석에 발견자들은 ‘라이아’ 라는 이름을 붙였다.

1억 2,500만 년 된 포유류 화석이 털과 가시의 초기 진화에 대해 알려준 것

[사이언스 데일리] 스페인에서 새롭게 발견된 1억 2500만 년 된 화석 스피놀레스테스 제나르트로수스 (Spinolestes xenarthrosus) 는 털가죽와 모근세포, 고슴도치같은 가시, 장기는 물론 곰팡이가 핀 피부까지 놀랍도록 잘 보존된 표본이다. 이로 인해 가장 오래된 포유류의 털과 연조직 화석의 연대가 6,000만 년 이상 앞으로 당겨지게 되었다.

스페인에서 발견된 작은 새 화석

[사이언스 데일리] 정교하게 배열되어 새의 날개 깃털을 제어했던 근육과 인대를 자세히 연구할 수 있을 만큼 잘 보존된 새의 화석이 새롭게 발견되어 가장 오래된 새들 중 최소한 일부는 대부분의 현생 새들과 비슷하게 공기역학적으로 뛰어난 비행솜씨를 선보였으리라는 생각을 뒷받침해주게 되었다.

작은 이빨들을 연구하여 공룡에 대한 큰 발견을 하다

[사이언스 데일리] 연구자들이 화석 기록의 가장 작은 부분 – 수각류 이빨 – 을 조사하여 백악기 말기의 공룡 진화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얻어냈다. 이번 발견은 라노 유적지를 포함하는 해당 연구지역에서 공룡의 다양성을 네 배 높였다. 이전에는 이 지역에서 알려진 수각류 공룡은 두 종 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