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스캔

고래의 초음파 청력은 놀랄 만큼 오래되었다

[사이언스 데일리] 현재 살고 있는 이빨고래는 물 속을 누비고 사냥을 할 때 자신들의 울음소리가 일으키는 반향에 의존하는데, 이 기술은 고주파음을 들을 수 있는 청력이 있어야만 제대로 작동한다. 고대 고래의 귀 중 가장 잘 보존된 화석을 연구한 학자들에 따르면 고주파음을 들을 수 있는 청력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일찍 생겨났다고 한다.

Advertisements

X-레이를 이용해 들여다본 딱정벌레 화석

[사이언스 데일리] 보통 사람들은 딱정벌레 화석을 보더라도 그저 돌멩이로라고만 생각할 것이다. 전문가들조차 수 밀리미터 정도 크기인 화석 외부의 모양을 대략적으로만 기술하는 데 그치기 쉽다. 카를스루에 공대의 ANKA 싱크로트론 방사원을 이용해 3천만 년 된 딱정벌레에 대하여 자세한 조사가 이루어졌다. 딱정벌레 화석 내부의 해부학적 구조를 상세하게 영상으로 만들어 딱정벌레의 가계도 분석이 가능할 정도였다. 연구에 이용되지 않았던 자연사 컬렉션에 담겨진 방대한 지식에 접근할 수 있는 길을 최신 영상기법이 열어준 것이다.

신기술을 이용한 원시포유류 화석 분석을 통해 포유류 가계도가 분명해지다

[사이언스 데일리] 가장 오래된 원시포유류의 화석 중 하나인 턱뼈를 분석하자 포유류가 언제 최초로 진화했는지 그 시기를 정확히 측정하고 포유류 가계도를 명확하게 하기 위한 노력에 실마리가 잡혔다. 이 연구에 따르면 포유류 다양성이 크게 증가한 것은 쥐라기에 해당하는 1억7천5백만 년 전이며 이는 트라이아스기에 포유류의 조상 격인 동물들이 다양해지고 나서 3천만 년 후의 일이라고 한다.

현생 유인원 생명의 나무의 뿌리 부분에 위치한 신종 유인원 화석

[사이언스 데일리] 연구자들이 스페인 북동부 카탈로니아의 칸 마타 매립지에서 발견된 골격에 기반하여 신속 신종인 플리오바테스 카탈로니아이를 보고했다. 이 화석은 나무에 올라 가지에 매달려 숲의 수관부를 누비던 몸무게 4-5 kg 정도의 다 자란 암컷의 것이다. 플리오바테스는 사람과와 긴팔원숭이과의 가장 최근 공통조상을 재구성하는 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성체 암컷 개체인 이 화석에 발견자들은 ‘라이아’ 라는 이름을 붙였다.

X레이를 통해 3억 2천만 년 된 동물의 배 속을 들여다보다

[Phys.org] X레이 현미경을 이용해 아주 작은 화석의 내부 구조를 조사하여 최초로 소화계가 있다는 증거를 밝혀냈다. 브리스톨 대학, 애팔래치아 주립대학, 테네시 대학 녹스빌, 그리고 폴 셰러 연구소의 연구자들이 스위스에 위치한 스위스 라이트 소스 (Switt Light Source) 의 고에너지 X레이를 이용하여 독특한 화석 표본을 분석했다.